정치뉴스9

홍남기 거취 공방…권성동 "사표 던졌어야", 洪 "자리 연연 안해"

등록 2020.04.28 21:06

수정 2020.04.28 21:10

[앵커]
이렇게 코로나 경제 방역에 막대한 예산을 쏟아붓는 문제에 대해 반대를 온 건 야당만이 아니지요. 재정 운용을 책임지고 있는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나라빚을 과도하게 늘리는데 대해서는 누구보다 반대해 왔습니다. 그 바람에 청와대와 마찰이 있다, 사의를 표명했다 같은 소문이 돌기도 했는데 오늘 국회에서도 홍 부총리의 거취를 둘러싸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본인은 뭐라고 답했는지.. 김정우 기자의 보도 보시겠습니다.

 

[리포트]
홍남기 부총리는 이번 긴급재난지원금이 '일회성'이라며 다음에 같은 상황이 와도 "전국민 지급에 반대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그런 상황이 또 온다면 100% 또 지급해야 될 것 아니에요. 그죠?) 전 또 거기에 대해서 또 다른 의견을 낼 것 같습니다."

여당의 압박에도 정부 재정 상황을 이유로 소득 하위 70%에 지급해야 한다던 입장을 그대로 고수한 겁니다.

여당에선 당정 사이 이견은 민주적 절차라고 했습니다.

김정우 / 더불어민주당 의원
"재정 정책에 대한 민주적 절차를 거치는 과정이 아닌가 싶습니다."

야권에선 각자 다른 이유로 자진 사퇴와 해임을 거론했습니다.

권성동 / 무소속 의원
"(소신 굽히지 않은) 그 점 높이 평가합니다. 더 높이 평가 받으려면 이번에 사표를 던졌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심상정 / 정의당 의원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줘야 한다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확고한 경제철학과 비전이라면 홍 부총리를 해임시켜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홍 부총리는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언제든지 공직수행을 하면서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얘기는 공개적으로 말씀드렸다는…."

'홍남기의 난'이란 표현까지 등장한 당정 간 재난지원금 갈등은 글로벌 경기 침체 속 '경제 방역'에 있어 어떤 선택이 옳았는지에 대한 평가를 남겨두게 됐습니다.

TV조선 김정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