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가정의 달 연휴, 30일 오전·2일 오후 고속도로 가장 혼잡"

등록 2020.04.29 11:03

수정 2020.04.29 11:37

'가정의 달 연휴, 30일 오전·2일 오후 고속도로 가장 혼잡'

/연합뉴스

30일부터 시작되는 가정의 달 연휴에 하루 평균 452만대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전망이다.

29일 한국도로공사는 가정의 달 연휴기간(4.30~5.5) 동안 코로나19의 완화 및 봄맞이 나들이 이동욕구 증가로 고속도로 교통량이 평소에 비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휴기간 일평균 교통량은 평소 대비 8.1% 늘어난 452만대, 5월2일(토)에는 최대 5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예상되는 최대 소요 시간은 30일 지방방향으로 서울~대전 3시간 30분, 서울~부산 6시간 30분, 서울~강릉 5시간 등이다.

2일 서울방향으로는 대전~서울 3시간, 부산~서울 6시간 10분, 강릉~서울 4시간 20분 등이다.

최대 혼잡 예상구간은 30일 지방방향으로 경부선은 안성~목천 구간, 영동선은 만종분기점~둔내 구간,서해안선은 팔곡분기점~서평택 구간 등이 지목됐다.

2일 서울방향으로 경부선은 옥산분기점~북천안 구간, 영동선은 여주~호법(분) 구간, 서해안선은 당진분기점~서평택분기점 구간 등이 각각 꼽혔다.

도로공사는 "최근에 날씨가 풀리고 기온이 상승하여 졸음운전 사고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며 "졸음 방지를 위해 실내 환기 및 스트레칭을 실시하고, 장시간 운전 시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지선호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