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3월 전국 주택 인허가 물량 작년보다 33% 감소…"코로나 여파"

등록 2020.04.29 15:04

코로나19의 여파로 지난달 주택 인허가 물량이 1년 사이 30% 이상 줄어들었다.

29일 국토교통부는 3월 주택 인허가 물량이 전국 3만 3648채로 1년 전 5만863채보다 33.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3월 주택건설 실적은 코로나 19 영향을 일부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에도 코로나19로 인해 실물경기 침체가 확대될 경우 주택 인허가 및 공급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배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수도권은 1만 6442채로 작년 대비 50.9% 줄었고 지방은 1만 7206채로 1.1% 감소해 수도권 물량이 대폭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는 2만 4643채로 34.4% 아파트 외 주택은 9005채로 32.4% 줄었다.

3월 공동주택 분양 물량은 전국 1만 2252채로 지난해 3월 2만 5944채에 비해 52.8% 감소했다. 수도권은 7천897채로 작년보다 30.9%, 지방은 4천355채로 70% 줄었다.

일반분양은 9천 451채로 39.5%, 임대주택은 150채로 97.8% 줄었다. 조합원분은 1년 사이 27.3% 줄어든 2천 651채이다.

3월 주택 준공 물량은 전국 3만 1348채로 1년 전 3만 7233채보다 15.8% 감소했다. 수도권은 1만 6697채로 작년보다 21.1% 줄었고 지방은 1만 4661채로 8.9% 감소했다.

3월 착공된 주택은 전국 3만 6014채로 지난해 보다 26.3% 증가했다. 수도권은 2만 910채로 30% 늘었고 지방은 1만 5104채로 21.5% 증가했다. / 권은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