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아동가구 주거지원 빨라진다…신청부터 입주까지 2개월 내 완료

등록 2020.05.04 18:00

수정 2020.05.04 18:05

아이를 키우는 열악한 주거환경에 처한 '아동가구'에 대해 '주거지원 핫라인'이 구축되고, 아동 친화적 공공주택 조성을 위한 협력이 강화된다.

4일 국토교통부는 경기도 시흥시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아동복지 비영리단체인 굿네이버스, 세이브더칠드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아동 주거권 보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 이후 긴급한 주거지원이 필요한 아동가구에 신속한 지원이 가능해진다.

그동안 아동복지단체에 지원 수요가 접수되더라도 취약 계층 주거지원을 담당하는 지자체로 이관되고 입주대기에 4개월이 걸렸다.

LH는 이번 달 내에 '위기 아동 주거지원 전담 창구'를 신설하고, 아동복지단체가 수요를 발굴하면 LH에서 즉시 지원하는 체계로 개편한다. 신청부터 입주까지 2개월 정도로 기간이 단축돼 지원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업무협약식 후에는 다자녀 가구 전용 공공임대주택 1호 사업인 시흥시 정왕동의 '1024 퍼스트홈' 입주식이 진행됐다. 1호 주택은 LH가 노후 원룸주택을 매입해 다자녀 가구에 맞는 적정 면적의 2룸 이상으로 리모델링 했다.

입주가구는 모두 무보증금 또는 보증금 50%를 적용받는다. 월 임대료는 28만원 수준으로 주거급여를 받을 경우 추가부담은 없어진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번 1호 주택은 아이들의 시선에서 마련한 최초의 정책 사례라는 데 의미가 있으며, 다자녀 가정의 삶이 나아지는데 힘이 되기를 희망 한다"고 밝혔다. / 지선호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