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9

이원일 셰프 약혼녀 극단적 선택 시도…"허위사실 유포 도 넘었다"

등록 2020.05.04 21:45

[앵커]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였던 유명 셰프의 약혼녀가 억울함을 호소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습니다. 다행히 생명엔 지장이 없지만, 이 여성의 가족은 허위사실 유포가 도를 넘었다며 법적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임서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원일 셰프와 결혼을 앞두고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프리랜서 PD 김모 씨가 오늘 새벽 3시쯤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습니다.

강남소방서 관계자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의식이 명료하지 않으셨고요, 꼬집거나 하는 통증 반응에 반응하는 정도…."

병원 응급실로 이송된 김 씨는 일반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비공개 SNS에 "이원일 셰프와 가족들에게 더 이상의 피해가 가지 않길 바란다"며 "억울한 모든 것을 안고 사라지겠다"는 심경을 토로한 걸로 전해집니다.

김 씨 관련 논란은 지난 달 21일 시작됐습니다. 

지난 2008년 김 씨로 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피해자는 "사과 한 마디 없던 김 씨가 최근 TV에 출연한 모습에 고통받고 있다"고 주장했고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김 씨와 이원일 세프는 두 차례 자필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그러면서, 김씨 측은 사과를 했는데도 피해자 지인의 협박과 허위사실 유포가 이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 가족은 오늘 입장문을 통해, "피해자의 지인으로부터 지난 달 30일부터 협박성 메시지와 40회 차례의 전화가 걸려왔다"며 "허위사실 유포와 무분별한 명예훼손 행위가 더이상 묵과 할 수 없는 수준"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TV조선 임서인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