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등교하자니 코로나 감염 '불안'…안 하자니 학습부족 '걱정'

등록 2020.05.14 21:03

수정 2020.05.14 21:10

[앵커]
학생, 학부모는 말할 것도 없고 교육부라고 왜 고민이 없겠습니까?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방역으로의 전환이 너무 성급했다는 지적이 나왔고 학교에서 집단 감염 사태가 벌어진다면 그 땐 또 어떻게 할 것인가? 사실 살얼음판을 걷는 상황입니다.

황병준 기자가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교육부의 개학 강행 방침에 학생과 학부모들은 걱정이 앞섭니다.

특히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학원강사로 3차 감염까지 발생한 인천은 학생 안전에 대한 우려가 더 큽니다.

박준용 / 인천 남동구
"여기 주변에도 생겼다고 하니까 학교 가서도 안전할 지 불안하기도 하고 좀 무서울 것 같아요."

윤보선 / 인천 미추홀구
"공부도 중요하지만 건강이 중요하기 때문에 안정됐을 때 재개하는 게 더 좋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수능을 앞둔 고3 학생들은 좌불안석입니다. 등교를 하면 감염이 걱정이고 안하면 학습효과가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입시를 앞둔 중3·고3 학생들일수록 온라인개학 만족도가 떨어진다는 조사결과도 있습니다.

이호준 / 압구정고등학교 3학년
"재수생이나 반수생이 조금 더 수능을 준비하는 데 유리한 시험인데, 미뤄질수록 부담감도 늘어나고…."

교육단체들은 개학에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신현욱 /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정책본부장
"학생과 교직원의 안전이 최우선이 되어야 한다…. 감염 사태가 확산되는 측면에서 봤을 때 감염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해서”

이태원발 집단감염이 확산돼 교직원이나 학생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다면 교육당국의 결정에 대한 비판은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TV조선 황병준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