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정의연 회계논란 잇단 고발…공지영도 "내역 공개하라" 리트윗

등록 2020.05.14 21:20

수정 2020.05.14 21:31

[앵커]
조국 지지 활동으로 논란을 빚었던 공지영 작가도 정의연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정의연의 일부 후원자들이 후원 중단을 선언했고, 윤당선인에 대한 시민단체들의 고소 고발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논란을 반영하듯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엔 정의기억연대 관련 글이 상당수였습니다.

지지를 표시하는 글도 있었지만, "내 돈이 깜깜이로 쓰이는 게 싫어 후원 해지했다." "할머니들이 안쓰러워 후원했는데, 당장 중단했다"는 글도 있었습니다.

시민단체의 고발도 이어졌습니다.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업무상 횡령과 배임 의혹을 제기하며 윤미향 정의연 전 이사장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권민식 / 사법시험준비생모임 대표
"(정의연이) 그동안 해왔던 노력이나 성과를 폄하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습니다. 단지 회계 내역을 얼마만큼 충실하고 투명하게 했는지 궁금할 뿐이고…."

행동하는 자유시민 등 다른 시민단체도 윤 전 이사장을 비슷한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진보 성향이던 공지영 작가도 "자기들 배 불리고 명분, 정의를 팔며 사업체를 꾸리는 사기꾼들"이라는 글을 공유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국회의원 당선인 신분인 윤 전 이사장에 대한 징계를 촉구했지만, 여당에선 개인의 삶과 단체를 모독하지 말라는 성명서를 냈습니다.

일각에서는 이번 논란으로 인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를 위한 시민사회의 노력이 훼손될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TV조선 김지수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