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7

"마스크 쓰고 1만명 공채 시험"…지난해보다 응시율 하락

등록 2020.05.16 19:15

수정 2020.05.16 19:26

[앵커]
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됐던 국가공무원 시험이 올해 처음 치러졌습니다. 응시생 전원이 마스크를 쓰고 시험을 봤는데, 시험에 집중하는 게 쉽지는 않았던 모양입니다.

배상윤 기자가 응시생들을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5급 공채 고사장. 방역 담당관이 마스크를 쓴 응시생들에게 일일이 발열 체크를 합니다.

국가공무원 채용 시험 이후 처음으로 응시생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시험을 치렀습니다. 수험생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문제를 푸는 게 익숙하지 않다고 불편함을 호소했습니다.

황태현 / 응시생
“시험 칠 때랑 똑같이 해보려고 (평소에) 마스크를 쓰고 해봤었는데, 안경을 쓰다보니까 김도 서리고 해서 좀 불편한 게 많았죠.”

이번 시험은 당초 2월에 예정됐지만 코로나 19여파로 3개월이나 늦어지면서 수험생과 부모들은 애를 태웠습니다.

이진기 / 응시생 부모
"컨디션도 거기에 맞춰서 조절을 했는데 그게 한 3개월 연기되다 보니까 애들도 조금 불안한 마음이 있고….”

일부 지원자들은 응시를 포기하기도 했습니다. 실제 이번 응시율은 77%를 기록했는데 지난해보다 5.2% 하락했습니다. 최근 6년 응시율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인사혁신처도 응시율 하락이 코로나19 영향일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오늘 시험에서 이태원 일대를 다녀왔거나 방문자와 접촉해 별도의 장소에서 시험을 치른 응시생은 15명에 달합니다.

TV조선 배상윤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