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TV조선 뉴스

'위안부 쉼터' 운용·처분 의혹 이어져…정의연, 관리인 논란 등에 사과

등록 2020.05.17 11:04

[앵커]
정의연의 전신인 정대협이 위안부 할머니 쉼터로 지은 '평화와 치유의 집' 처분과 관련, 이미 4년전부터 큰 매각 손실을 예상한 정황이 밝혀졌습니다. 또 이 쉼터가 본래 목적과 달리 사용된 상황도 드러났습니다. 정의연은 관리인 논란과 매매 과정의 기부금 손실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박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위한 쉼터 '평화와 치유의 집'은 지난 23일 팔렸습니다.

인테리어 비용까지 포함하면 손실은 4억 3000만원.

그런데 정의연의 전신인 정대협은 4년전부터 이런 큰 매각 손실을 예상했다는 정황이 밝혀졌습니다.

쉼터 운영을 시작한 지 불과 3년이 지난 2016년 11월, 처분할 경우 손실이 불가피하다며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정 기부자였던 현대중공업 측에 동의를 구한 겁니다.

당시 현대중공업 임원
"매각하려고 할 때 제값을 못 받을 것이란 얘기를 했던 것으로 기억해요."

이 쉼터는 교회 수련회와 시민단체 워크숍이 열리는 등 본래 목적과 다르게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교회 신도
"거기가 이제 비어 있으니까 행사가 없을 때는 이용할 수 있던 것 같아요."

이 단체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이 부친에게 이 쉼터 관리를 맡기고 7500만원을 지급했다는 논란도 나왔습니다.

정의연은 쉼터 반값 매각 논란에 대해, 매매가 이뤄지지 않아 건물을 반값에 내놓을 수밖에 없었고, 기부금에 손실이 발생해 송구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윤 당선인 아버지를 관리인으로 지정한 점은 사려깊지 못했다고 사과했습니다.

TV조선 박상준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