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7

정의연, 윤미향父에 '쉼터' 관리비 6년여간 7580만원 지급

등록 2020.05.17 19:09

수정 2020.05.17 20:28

[앵커]
윤미향 당선인의 아버지가 이 쉼터의 관리인으로 있었다는 사실은 저희가 그제 단독 뉴스로 보도해드렸는데요. 정의연 측은 윤 당선인 부친에게 6년동안 7500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습니다. 돈이 많고 적음은 쉽게 판단할 수 없겠지만, 피해 할머니를 위해 일해왔다는 분이 자기 가족에게 돈을 주고 관리를 맡긴 게 부적절 했다 이런 비판은 면하기 어려울 겁니다. 정의연은 "사려깊지 못했다"고 사과했는데, 정작 당사자인 윤 당선인은 침묵을 지켰습니다.

이채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쉼터 한쪽에 있는 벽돌색 컨테이너 건물입니다. 윤미향 당선자 아버지가 건물을 관리하며 살았다는 곳입니다.

안성시청 관계자
"윤○○ 씨라고 해서. 그 분이 거기서 거의 상주하다시피 했는데."

A씨(지역민)
"그 분이 거기 컨테이너에서 사신다고. 집 안에. 뒷편에 있어요."

정의기억연대 측은 어제 저녁 "윤 당선자의 아버지는 '쉼터 관리자'였다"며 "친인척을 관리자로 삼은 건 사려깊지 못했다"고 사과했습니다.

2014년부터 2018년 6월까지, 관리비와 인건비 명목으로 매달 120만원, 지난 달까지는 매달 50만원을 지급했다는 점도 밝혔습니다.

이렇게 윤 당선인의 아버지가 받은 돈은 6년여 동안 7천500만원이 넘습니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공적 자산인데 부친에게 관리를 맡기고 월급을 지급한 건 명백한 회계부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TV조선 이채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