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퍼레이드

5·18 민주화운동 오늘 40주년…與野 광주 집결

등록 2020.05.18 08:19

수정 2020.05.18 08:25

[앵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이 오늘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진행됩니다. 1997년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처음으로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리는데, 5.18 민주유공자와 유족, 국가 주요 인사, 여야 의원 등 400여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차정승 기자입니다.

 

[리포트]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이 처음으로 옛 전남도청 앞, 5·18 민주 광장에서 열립니다.

5·18 기념일은 1980년 신군부 세력에 맞섰던 민주화 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지난 1997년 제정됐습니다.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를 주제로 치러지는 오늘 행사에는 5.18 민주유공자와 유족, 국가 주요 인사 등 400여명이 참석합니다.

기념식에는 해마다 5천명 정도가 참석해왔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참석인원이 일부 제한됐습니다.

국가보훈처는 좌석을 일정한 간격을 유지하는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행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여야 지도부도 오늘 오전 광주를 방문해 기념식에 참석합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계엄군의 헬기사격의 탄흔이 원형 보존된 전일빌딩에서 최고위원회를 연 뒤,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할 계획입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통합당 원내 지도부는 취임 이후 첫 공식일정으로 광주를 방문합니다.

주 원내대표는 그제 5·18 관련 당내 망언에 대해 유가족과 희생자에 공식 사과했습니다.

TV조선 차정승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