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최후 항쟁지서 40년만에 첫 기념식 '감격'…유족, 묘역서 오열

등록 2020.05.18 21:05

[앵커]
오늘 기념식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치열한 교전이 벌어졌던 옛 전남 도청앞에서 열렸습니다. 시민들은 40년 만의 첫 도청앞 기념식에 감격했고 묘역을 찾은 유족들은 다시 한번 오열했습니다.

박건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계엄군 차량이 전남도청으로 들어갑니다. 총을 든 군인들이 입구를 지킵니다.

1980년 5월 광주 도심에 있던 전남도청 건물은, 계엄군에 맞선 시민군의 최후 항쟁지였습니다.

시민들은 그날의 모습을 잊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은아 / 광주시 서구
"당시 전화기가 끊겨져 버렸지, 전기가 나가버렸지. 상무관 안에 들어가서 보면 시체들이..산 증인이야 내가."

5·18 당시 가장 치열하고 희생자가 많았던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 일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이 자리에서 열린 건 올해가 40년 만에 처음입니다.

구복우 / 광주시 동구
"감회가 새롭습니다. 40주년을 맞이해서 이렇게 광주 옛 도청 앞에서 식이 열린다는 것에 대해서 대단히 역사적인…."

가족을 잃은 지 40년. 영정 사진과 비석을 어루만져도 눈물이 그치지 않습니다.

최정희 / 5·18 희생자 유족
"너무 억울해요 진짜. 36살이에요 그때. 초일날이 이사람 생일날었어요."

40년이 지나도 고통은 여전합니다.

김연애 / 5·18 희생자 유족
"올 때마다 이렇게 가슴 아파. 그때 (총에) 안 맞았으면 조금 더 살고 그랬을 것인데 살면 뭐하겠어요. 이렇게 고통받고 사는데…."

광주시민들은 전일빌딩 헬기 사격 진상조사와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을 촉구했습니다.

시민단체들은 오늘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집 앞에서 집회를 열고 5·18 관련 대국민 사죄를 촉구했습니다.

TV조선 박건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