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퍼레이드

與 내부서 "윤미향 사퇴 바람직"…'한명숙 재조사' 논란 확산

등록 2020.05.22 08:07

수정 2020.05.22 08:20

[앵커]
윤미향 당선인의 거취에 대해 민주당 내에서도 "사퇴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지만, 당 지도부는 여전히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여당 내에서 최종 유죄 판결이 난 한명숙 전 총리 사건에 대한 재조사 주장이 연일 재기되면서 당 내부에서도 일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조덕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윤미향 당선자 거취에 대해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했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어제 CBS 라디오)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죠. 더더욱이나 윤미향 당선자는 어쨌든 국민이 선출하신 분 아니겠습니까?"

하지만 당내에선 신속 대응의 목소리가 터져나옵니다.

부산의 김영춘 의원은 "윤 당선인이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게 바람직한 해법"이라고 했습니다.

통합당은 윤 당선인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TF를 꾸렸고,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민주당의 태도를 비판했습니다.

심상정 / 정의당 대표(어제)
"더불어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고 있는 것은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유죄로 결론이 난 한명숙 전 총리 사건에 대한 재조사도 논란입니다.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어제, MBC라디오)
"공수처 수사 범위에 들어가는 건 맞습니다. 공수처 판단에 달린 문제…."

당시 한 전 총리를 담당한 검사와 판사도 공수처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사건의 출발에 정치적 의도가 없었는지 주목하게 된다"며 재조사 필요성을 거듭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당내 율사 출신 의원들은 "집권 여당이 법치를 부정해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이냐"고 우려했습니다.

TV조선 조덕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