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통일부 차관, 'DMZ 세계유산 등재' 위해 대성동 마을 실태조사 동행방문

등록 2020.05.25 17:56

수정 2020.05.25 17:58

통일부 차관, 'DMZ 세계유산 등재' 위해 대성동 마을 실태조사 동행방문

문화재청이 접경·평화지역인 경기도·강원도와 함께 4·27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한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화를 위해 문화·자연유산 실태조사를 오는 26일부터 1년여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첫 번째 조사 지역은 경기 파주 대성동마을로, 오는 26∼29일 조사가 진행된다. / 문화재청 제공

통일부는 서호 통일부 차관이 오는 26일 문화재청의 '비무장지대(DMZ)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실태조사단과 함께 대성동 마을을 방문한다고 25일 밝혔다.

서 차관은 이번 방문을 통해 문화재청의 전반적인 실태조사 계획을 듣고 격려할 계획이다. 대성동 마을은 남북이 1953년 정전협정을 체결하며 DMZ 내 민간인이 거주할 수 있는 마을을 하나씩 두기로 합의하며 생긴 곳이다.

정부는 대성동 마을을 시작으로 전반적인 실태조사를 거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할 예정이다.

'남북 DMZ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고 제안하며 구체화됐다.

통일부는 "앞으로 국방부, 유엔군사령부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문화재청의 실태조사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며 "코로나19,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의 엄중함을 감안해 방역에 만전을 기하며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박경준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