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전체

문화재청,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7개 '한국 문화유산의 길' 만든다

등록 2020.05.26 11:10

수정 2020.05.26 11:14

문화재청,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7개 '한국 문화유산의 길' 만든다

 

문화재청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이 문화유산을 방문하고 즐길 수 있도록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을 시작한다.

'참 만남, 참 문화유산(Feel the REAL KOREAN HERITAGE)'을 구호로 한 캠페인은 문화유산과 사람 간 거리를 좁히고 문화유산을 국민을 위한 공간으로 만드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세계유산과 인류 무형유산을 주요 거점으로 주제의 유사성과 지역 근접성을 고려한 2일 또는 3일 여정으로 설계된 '한국 문화유산의 길 7개 코스'를 선보인다.

△경주와 안동을 중심으로 한 천년 정신의 길 △공주와 부여, 익산을 둘러보는 백제 고도의 길 △우리의 옛 소리를 주제로 전북과 전남 지역을 둘러보는 소릿길 △제주도의 문화유산을 둘러보는 설화와 자연의 길 △서울과 인천, 경기 지역의 궁과 산성을 둘러보는 왕가의 길 등 5개 코스와, △서원의 길 △수행의 길 등 2개 테마 코스로 준비됐다.

문화재청은 장소별 교통편과 주변 명소 숙박 등 관광 정보를 담은 '문화유산 방문 지도가이드북'을 제작해 전국 관광안내소와 온라인에서 제공할 계획이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