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윤미향 집 5채 자금출처 밝혀 달라"…시민단체, 대검에 수사의뢰

등록 2020.05.26 16:03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이 시민단체 활동을 하면서 아파트를 구매할 자금을 어떻게 마련했는지 수사해 달라는 주장이 나왔다.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윤 당선인의 횡령 및 업무상 배임 혐의에 대해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오늘(26일 )밝혔다.

법세련의 이종배 대표는 “윤 당선인과 남편은 1995년부터 2017년까지 현금으로 모두 5채의 부동산을 구매했는데 자금이 어떻게 마련됐는지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법세련은 “급여가 얼마 되지 않는 시민단체 활동가가 아파트를 5채나 구매하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윤 당선인은 재산을 형성한 과정을 해명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어제(25일) 첫 회의에서 “윤 당선인이 1995년 수원시 송죽동 빌라를 매수했는데 공교롭게도 1992년 정신대할머니돕기국민운동본부에서 모금을 시작했다”며 “이때부터 자금 추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보통 사람은 평생 살면서 집 한 채도 현금으로 구매하기 힘든데 윤 당선인 가족은 집 다섯 채를 전부 현금으로 구매했다”며 “개인계좌로 모금한 현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검찰 수사를 통해 꼭 밝혀져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 백연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