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통일부 장관, 한강하구 방문…남북교류사업 속도

등록 2020.05.27 16:37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오늘(27일) 남북 한강하구 공동이용 사업을 재추진하기 위해 김포시 한강하구 일대를 방문했다.

김 장관은 한강하구를 방문해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지방자치단체와 관계기관 의견을 청취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오늘 오전 11시 정하영 김포시장과 백경순 해병대 2사단장 등과 함께 김포시 전류리 포구를 비롯해 애기동, 유도, 시암리 습지 등을 방문해 현장점검했다.

한강하구는 군사분계선이 따로 없어 1953년 정전협정 이후 민간 선박의 항행 등 이용이 제한돼왔다.

정부는 2018년 9.19 군사합의에 따라 남북이 한강하구 공동이용을 위해 2018년 11월 5일부터 12월 9일까지 기초적인 물길 조사를 실시했다.

정부는 지난해 1월 30일 완성된 한강하구 해도를 북측에 전달했지만, 지난해 2월 북한과 미국의 '하노이 노딜' 이후 남북관계가 교착 상태에 빠지며 남북 한강하구 공동 이용 사업은 제자리 걸음 상태였다.

통일부는 지난 4월 '2020년도 남북관계발전시행계획'을 발표하면서 한강하구 공동 이용수역 공동조사 실시 및 선박 시범운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하루 전인 26일엔 서호 통일부 차관이 비무장지대(DMZ)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해 문화재청 조사단과 함께 판문점 인근 대성동 마을을 방문하기도 했다.

통일부 장, 차관이 잇따라 남북 접경지역을 방문하며 북한의 반응과는 무관하게 정부가 독자적으로 남북협력 사업 기반을 닦기위해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또 통일부는 개정 30년 만에 남북교류협력법도 수정하기 위해 온라인 공청회를 열어 각계각층의 의견도 수렴하고 있다. / 박경준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