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9

'쿠팡發' 온라인 쇼핑 대란 '비상'…'집콕족' 어떡하나

등록 2020.05.28 21:11

수정 2020.05.28 21:17

[앵커]
자 이제 이렇게 되면 온라인 쇼핑을 통해 주로 물건을 구입하는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질수 밖에 없습니다. 그동안 밖에 나가기가 두려워서 왠만한 생필품은 집으로 배달시키는 분들이 많았는데, 혹시 배달원을 통해, 또 포장 용기를 통해 코로나가 감염되지나 않을 까 걱정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물류 센터 방역이 강화되고 폐쇄가 늘어나면 배송지연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습니다.

임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 공포 속에 주문이 예전의 1.5배 수준으로 급증하며 이른바 '코로나 특수'를 톡톡히 누려왔던 쿠팡과 마켓컬리. 하지만 이 업체 종사자들의 잇단 확진 소식에 소비자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박선욱 / 경기도 분당
"박스에서 전이가 될 수도 있고 저만 받는 게 아니라 가족들이 다 집안에서..."

방역당국은 "가능성이 낮다"고 하지만, 택배상자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최대 이틀까지 생존할 수 있다는 분석이 전해지면서, 아예 오프라인 쇼핑에 나서겠다는 소비자도 늘고 있습니다.

김찬주 / 서울 대치동
"인터넷으로 시키고 싶었던 것도 차라리 내가 직접 가서 고르게 되는"

업계는 대형 택배업체의 물류센터까지 확진자 발생이 번질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유통업체의 큰손들이 택배업체를 이용하는 상황에서 자칫 물류대란으로 확산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김천구 / 대한상공회의소 SGI 연구위원
"방역이나 직원 관리, 투명한 정보 공개 이런 것들에 따라서 향후 온라인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문가들은 코로나 확산 속에 소비자들이 의존해 온 온라인 마켓과 배달 시스템이 신뢰를 잃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TV조선 임유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