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정부, 일본·독일행 특별 전세기 2대 추가 편성

등록 2020.05.29 13:19

정부가 유휴 여객기를 활용한 특별전세기를 편성해 코로나19 여파로 항공화물 운송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기업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는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일본 도쿄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유휴 여객기를 활용한 특별 전세기 각 한 대씩을 추가 편성했다고 밝혔다.

일본에는 대한항공 여객기를 이용해 화장품과 제조업 로봇 등 17톤 규모의 제품을 오늘(29일) 보낸다.

독일에는 아시아나 여객기를 활용해 내일(30일) 방호복과 차 부품 등 23톤 규모의 제품을 운송한다.

이번 긴급 편성은 지난달 29일 중국 충칭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특별 전세기를 편성한 데 이은 2번째 조치다. / 임유진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