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트럼프, G7 9월로 연기하며 한국 초청…靑 "미국과 협의"

등록 2020.05.31 15:47

수정 2020.05.31 16:09

트럼프, G7 9월로 연기하며 한국 초청…靑 '미국과 협의'

/ 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당초 다음달로 예정돼 있던 주요7개국(G7) 정상회의를 9월로 연기하면서 한국도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30일(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열린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현장을 방문한 뒤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의 G7 형식은 매우 구식 그룹"이라면서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 등 비 G7 국가들도 초청하고 싶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문제를 논의하고 싶다며 확대 G7 정상회의를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이 회원국이다.

청와대는 "미국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31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초청에 "앞으로 미국 측과 협의해 나가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사전에 요청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사전에 통보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