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7

檢, 윤미향 개인·법인계좌 수사력 집중…소환시기 '저울질'

등록 2020.05.31 19:11

수정 2020.05.31 19:18

[앵커]
정의기억연대의 회계부정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은, 회계전문가를 투입해 윤미향 의원의 개인계좌까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첫 임시회기가 시작되는 6월5일 이전에는 1차 소환조사가 이뤄질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권형석 기자가 검찰 수사 상황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윤미향 의원은 검찰 조사를 피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윤미향 / 더불어민주당 의원
"피할 생각은 없고요. 앞으로 검찰 수사 과정이나 그 이후에 따르는 모든 책임은 제가 성실하게 임할 생각입니다.”

검찰 역시 "아직까진 윤 의원은 피고발인 신분"이라고 강조했지만. 내부적으론 개인 금융거래 내역 등 검증작업에 이미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윤 의원이 정의기억연대 이사장과 그 전신인 정대협 대표로 재임했던 기간에, 개인계좌 4개와 법인계좌 10여개의 거래내역을 중점적으로 분석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 의원이 2014년 이후 개인계좌와 법인 계좌가 혼용되기 시작했다고 언급했기 때문입니다.

윤미향 / 더불어민주당 의원
"저의 개인계좌와 정대협 계좌가 혼용된 시점은 2014년 이후의 일입니다."

이를 위해 대검찰청으로부터 계좌추적 전문 수사관까지 파견받았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윤 의원 소환 일정 등 수사 진행상황을 공개할 순 없다"면서도 "원칙과 절차에 맞게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과 참고인 조사를 마치는대로 6월5일 임시회 이전에 윤 의원 소환조사를 검토할 것으로 보입니다.

TV조선 권형석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