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소방차·경찰차 먼저'…울산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 구축

등록 2020.06.01 11:22

울산시는 오늘(1일) 119구급차나 경찰 순찰차의 신속한 출동을 돕기 위한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 구축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은 화재나 사고 등 위급한 상황 발생해 출동하는 소방·구급·경찰차 등이 신호가 있는 교차로를 지날 때 녹색 신호를 우선 부여하는 방식이다.

이 시스템은 우선 삼산·유곡·매곡 119안전센터, 태화·삼산지구대, 범서파출소 등이 운행하는 차량 33대에 적용된다.

적용 구간은 강남로, 종가로, 매곡로, 대리로 등에 있는 교차로 59곳이다.

울산시는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의 효과가 높으면 대상 차량을 병원 응급차로 확대하고, 적용 구간도 늘릴 계획이다. / 이민재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