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민주당, 공수처법 '기권' 금태섭 징계…"재심 청구할 것"

등록 2020.06.02 11:51

수정 2020.06.02 13:18

민주당, 공수처법 '기권' 금태섭 징계…'재심 청구할 것'

/ 조선일보 DB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이 지난해 말 국회 본회의에서 당론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당의 징계 처분을 받은 것으로 2일 확인됐다.

당 윤리심판원은 지난달 25일, 회의를 열어 금 전 의원에게 '경고' 처분을 결정했다. 앞서 일부 민주당원이 금 전 의원이 공수처 법안에 기권한 것은 해당 행위라며, 금 전 의원에 대한 징계 요구서를 당에 제출한 데 따른 것이다.

금 전 의원은 윤리심판원의 결정에 대해 이르면 오늘, 재심을 청구할 계획이다.

금 전 의원 측 관계자는 "당론과 다른 표결로 국회의원 징계를 한 사례가 없고,국회의원 표결 행위를 가지고 징계하는 행위 자체가 헌법과 법률 위배 조치"라며 재심 청구 이유를 설명했다.

금 전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때 "언행 불일치"를 지적하며 당내에서 쓴소리를 냈고, 지난해 12월 공수처 법안 표결에서 기권표를 던졌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