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조주빈 유료 회원비 받은 '가상화폐 지갑' 몰수보전 결정

등록 2020.06.02 14:05

조주빈 유료 회원비 받은 '가상화폐 지갑' 몰수보전 결정

/ 조선일보DB

검찰이 "성 착취물 제작·유포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박사' 조주빈(24)의 가상 화폐 계좌를 몰수했다"라고 오늘(2일)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특별수사TF는 조 씨가 유료회원비를 받은 가상화폐 지갑 15개와 증권 예탁금 주식 등을 몰수했다.

이에따라 조 씨는 범죄수익으로 추정되는 가상화폐 지갑을 임의로 처분할 수 없게 됐다.

검찰은 지난 4월에는 조 씨로부터 압수한 현금 1억 3천만 원을 추징보전했다. 이후 계속 조 씨의 가상화폐 계좌를 추적한 끝에 이번에 추가로 몰수에 성공했다.

이로써 현재까지 파악된 조 씨의 범죄수익은 모두 묶였다.

검찰은 조 씨가 가상화폐로 받은 코인을 현금화하는 것을 도운 환전상에 대한 수사도 이어가고 있다. / 주원진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