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美, 워싱턴 병력 '해외 파병' 수준으로 늘려…백악관 공원엔 '쇠울타리'

등록 2020.06.03 10:53

수정 2020.06.03 11:02

美, 워싱턴 병력 '해외 파병' 수준으로 늘려…백악관 공원엔 '쇠울타리'

/ 로이터

미 당국이 폭력 시위에 대한 강경 진압 방침을 천명한 가운데, 워싱턴DC 주변의 경비를 강화하기 시작했다.

로이터는 군 당국자가 국방부와 워싱턴DC 주변 기지들의 병력 방호 수준을 높였다고 밝혔다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지프 렝겔 주방위군 사령관도 인디애나, 사우스캐롤라이나, 테네시주에 있던 주 방위군 1500명이 워싱턴DC에 추가 투입된다고 밝혔다.

렝겔 사령관에 따르면 현재 1만8000명의 주 방위군 병력이 29개 주에서 법 집행을 지원하고 있다.

CNN은 "이번 시위에 따른 주 방위군 투입 규모는 이라크, 시리아, 아프가니스탄에 파견된 병력과 거의 동일하다"고 보도했다.

백악관 비밀경호국도 보안 강화에 나섰다. CNN에 따르면 백악관 인근 라파예트 공원 주변에는 8피트(2.43m) 높이의 쇠 울타리가 설치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주 정부를 비판하며 주지사들이 주 방위군을 동원하지 않으면 자신이 직접 군대를 배치하겠다고 경고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