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김여정 "대북전단 방치시 남북군사합의 파기 각오해야"…이례적 담화 발표

등록 2020.06.04 13:58

김여정 '대북전단 방치시 남북군사합의 파기 각오해야'…이례적 담화 발표

/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응해 '남북 군사합의 파기'를 거론했다고 노동신문이 4일 보도했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담화문을 통해 "남조선 당국이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삐라살포 등 모든 적대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과 군사합의서 조항을 (남한 정부가) 모른다고 할 수 없을 것"이라며 "6·15(남북공동선언) 20돌을 맞는 마당에 이런 행위가 '개인의 자유', '표현의 자유'로 방치된다면 남조선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봐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이번 담화에서는 지난달 31일 이뤄진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구체적으로 지목한 것이 눈에 띄는 부분이다.

당시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은 경기도 김포에서 대북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권, 1달러 지폐 2000장, 메모리카드 1000개를 대형풍선에 매달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

대북전단에는 '7기 4차 당 중앙군사위에서 새 전략 핵무기로 충격적 행동하겠다는 위선자 김정은'이라는 문구 등을 실었다.

전단 내용에는 '김정은은 결코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란 내용이 담겼다.

탈북민의 전단살포에 대해 김여정 제1부부장이 직접 나서 담화를 낸 데다 북한이 이를 전 주민이 보는 노동신문에 실은 것은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탈북민 1호 박사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은 "북미 핵협상이 지지부진한데, 탈북 단체에서 핵을 언급하니 이를 핑계 삼아 비핵화 이슈에 대한 책임을 전가하려는 의도"라고 말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