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日언론 "강제징용기업 자산매각시, 한일관계 더욱 악화될 것"

등록 2020.06.04 16:02

수정 2020.06.04 16:02

한국 법원이 일제 강제징용 관련 기업들에 대해 강제 자산매각 절차에 들어가면서, 일본 언론들이 "한일관계가 더욱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4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대구지법 포항지원의 지난 1일 일본제철 자산 압류 결정과 관련해 공시송달을 결정했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8월 이후 매각명령을 본격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공시송달은 소송 상대방의 주소를 알 수 없거나 서류를 받지 않고 재판에 불응하는 경우 법원 게시판이나 관보 등에 게재한 뒤 내용이 전달된 것으로 간주하는 제도다.

법원의 결정에 따라 송달 효력은 오는 8월 4일 발생한다. 교도통신은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일본 기업에 실제 피해가 발생하면 대항 조처를 할 방침이어서, 한일 관계는 더욱 악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우익 성향의 산케이신문도 이날 관련 소식을 전하면서, 8월 4일 이후엔 자산 현금화를 위한 다음 단계로 넘어가게 된다고 보도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은 전날 BS후지방송 인터뷰에서 "일본 기업의 자산 매각이 이뤄지면 심각한 상황이 된다"며 "그 전에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