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삼성, 준법위 권고 이행 방안 마련…"노사관계 자문그룹 설치"

등록 2020.06.04 16:21

삼성전자를 비롯한 7개 삼성 계열사들이 4일 삼성준법감시위원회의 권고안과 관련한 구체적 이행 방안을 마련해 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이행 방안은 삼성준법감시위의 지난 3월 11일 권고에 따른 것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6일 대국민 기자회견을 통해 직접 입장을 밝힌 뒤 나온 후속 조치이다.

삼성 측은 '노동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과 관련해,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노사관계 자문그룹'을 이사회 산하에 두기로 했다. 노사 정책을 자문하고 개선 방안도 제안하도록 하는 등 실질적인 역할을 부여한다.

또한 ▲국내외 임직원 대상 노동 관련 준법 교육 의무화 ▲컴플라이언스팀 준법 감시활동 강화 ▲노동·인권 단체 인사 초빙 강연 등도 이행 방안으로 제시했다.

'준법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지속가능한 경영체계의 수립'과 관련해서는 준법의무 위반을 방지하고 경영의 효율을 증대시킬 수 있는 지속가능한 경영체계를 중장기 과제로 검토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법령·제도 검토, 해외 유수 기업 사례 벤치마킹 등에 대한 연구 용역을 외부 전문기관에 발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삼성은 '시민단체의 실질적 신뢰 회복을 위한 실천 방안'과 관련, 소통 창구 역할을 수행할 전담자를 지정할 계획이다.

준법감시위원회는 4일 오후 2시부터 제6차 정례회의를 열어 삼성 측이 마련한 권고 이행 방안을 보고받고 평가 결과를 논의중이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