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소신정치 하겠다던 與 초선들, 금태섭 징계엔 침묵…"자정기능 상실" 우려

등록 2020.06.04 21:41

수정 2020.06.04 21:53

[앵커]
민주당이 금태섭 전 의원의 소신투표를 이유로 징계를 한 걸 두고 위헌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소신있게 의정활동을 하겠다고 다짐했던 민주당의 초선 의원들 조차 당 지도부의 눈치를 보며 침묵하고 있습니다.

조정린 기자가 민주당의 분위기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당론을 위배한 국회의원에 대한 당의 징계가 의원직을 박탈하는 수준이 아니라면 문제가 없다는 헌재 판결이 있다"며 금 전 의원에 대한 당의 징계가 적절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당 전략기획위원장인 진 의원은 어제 비공개 최고위에서도 이를 보고 했는데, 김해영 최고위원은 "해당 사례는 국회법에 따라 자유투표를 보장받아야 하는 금 전 의원 사례와는 다르다"며 맞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적절성 논란이 커지고 있지만 초선 의원들은 나서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 초선 의원은 TV조선과의 통화에서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말을 아끼겠다"고만 했습니다.

당 관계자는 "금 전 의원 징계 문제가 향후 초선 의원들의 의정 활동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본다"고 했습니다.

이번 징계 결정이 의원들의 자유로운 의견개진을 어렵게 만들었다는 지적과 함께 중진들 사이에선 당이 자정기능을 잃어가고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TV조선 조정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