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머스크 "달·화성 여행 우주선 개발이 최우선 과제"…스타십 개발 박차

등록 2020.06.08 11:18

수정 2020.06.08 11:28

민간기업으로선 처음으로 유인우주선 발사에 성공한 스페이스X의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달과 화성 탐사 유인 우주선 '스타십' 개발에 박차를 가해줄 것을 직원들에게 당부했다고 CNBC가 현지시간 7일 보도했다.

머스크는 지난 5일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최근 발사에 성공한 '크루 드래건'의 귀환 위험을 줄일 방안을 제외하곤 "스페이스X의 최우선 과제가 스타십임을 알아달라"면서 스타십 개발에 "극적이고 즉각적으로" 속도를 내달라고 주문했다.

스페이스X는 지난 달 30일 미국 항공우주국 NASA 소속 우주비행사 2명을 태운 크루 드래건을 성공적으로 쏘아 올렸다.

최대 수용인원이 7명인 크루 드래건과 달리 차세대 유인우주선 스타십은 100명을 태워 달이나 화성을 보낼 목적으로 개발되고 있다.

크루 드래건을 탑재한 팰컨9 로켓은 부분 재활용하고 있지만 스타십의 경우 완전 재활용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송지욱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