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금융위, 압수수색한 경찰에 공식 항의

등록 2020.06.08 14:27

지난달 말 경찰이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해 금융위원회를 압수수색한 데 대해 금융위원회가 공식 항의했다.

금융위원회는 최근 서울지방경찰청 청문감사관실에 압수수색 집행과 관련해 "재발을 방지해달라"는 내용의 항의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달 27일 코스닥 상장사 A사의 주가조작 혐의(자본시장법 위반) 사건과 관련해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 등을 압수수색을 한 바 있다.

금융위는 A사에 대해 이미 조사를 마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데다 경찰의 압수수색 전 '검찰에 수사 중인 사안'이라는 취지의 공문까지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경찰이 '이미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공문 내용을 감춘 채 영장을 발부받았다'는 의심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검찰과 경찰 모두 같은 기업을 수사하고 있지만, 수사하고 있는 혐의와 대상자 등은 다르다"며 "수사 주체를 하나로 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검찰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공문 내용을 감췄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에 영장을 신청하면서 '검찰이 같은 기업을 수사하고 있다'는 금융위 측 회신 공문을 실수로 첨부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인정했다. / 이상배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