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이재용 구속 기로…빅데이터 분석하니 국민 60% '선처' 의견

등록 2020.06.08 14:30

이재용 구속 기로…빅데이터 분석하니 국민 60% '선처' 의견

/ 연합뉴스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국민들 과반은 재판부가 이 부회장에 대해 '선처'를 내려주길 기대한다는 빅데이터 조사 결과가 나왔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8일 삼성그룹이 검찰수사심의위원회를 신청한 지난 3일부터 7일 오후 10시30분까지 5일간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결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국민들은 '불관용' 보다는 내심 '선처'를 더 바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이 기간 누리꾼이 자신의 의견을 직·간접적으로 게재한 카페 블로그 유튜브 트위터 페이스북 커뮤니티 인스타그램 등 11개 채널의 게시물 총 4783건을 분석했다.

언론 보도는 7114건에 달했지만 국민의 직접적 여론으로 볼 순 없어 분석에서 제외했다.

이 중에서 여론과 무관한 중립어 2만1611건을 제외하고 △경영 △우려하다 △국민 △한국 등 선처와 연관되는 의견은 총 7488건으로 집계됐다.

반면 △의혹 △위기 △삼성물산 등 '불관용'을 기대하는 연관어는 총 5192건으로 조사됐다.

그 결과 여론과 직접 관련 없는 중립어를 제외하고 '선처' 의견 연관어가 59.05%(7488건), '불관용' 의견 연관어는 40.95%(5192건)로 집계됐다.

이 부회장에 대한 선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불관용 원칙을 적용해야 한다는 의견보다 약 18%포인트 많았다.

연구소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키워드는 통상 중립어로 처리하지만 이번 사건에선 합병 의혹의 핵심 키워드여서 불관용 의견에 포함시켰다"고 했다.

'위기' 연관어의 경우 이 부회장의 경영권 상실 위기를 언급하는 게시물이 많아 불관용 의견으로 분류했다고 덧붙였다.

연구소는 각 연관어가 포함된 원문 모두가 한쪽 의견이란 뜻은 아니며 전반적 경향성을 기준으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국민' 키워드가 포함된 원문을 보면 이 부회장에 대한 선처 의견도 많지만 불관용 의견도 적지 않은데, 과반수가 선처 쪽이라 이같이 분류했다는 것이다.

분석 대상인 11개 채널의 연관어가 포함된 게시물 수는 블로그(1388건)가 가장 많았고 커뮤니티(1152건)와 트위터(1103건) 순으로 많았다.

커뮤니티에는 뽐뿌 클리앙 루리웹 보배드림 오늘의유머 엠엘비파크 디시인사이드 일간베스트저장소 등이 포함됐다. / 김자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