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9

멀쩡한 흑인에 테이저건 쏴…'경찰 예산 끊어라' 구호 등장

등록 2020.06.08 21:43

수정 2020.06.08 21:54

[앵커]
미국 인종차별 반대시위가 13일째를 맞으면서 초창기보단 확실히 과격함이 줄어들었는데 이번엔 경찰이 가만히 있는 흑인 남성을 테이저건, 전기충격기로 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당장에 시민은 "경찰 예산을 깎으라"고 요구했습니다. 다시 시위가 격해지는 건 아닌지 우려됩니다.

유혜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뜨거운 아스팔트 위에 체포되는 자세로 엎드린 시민들이 플로이드의 외침을 따라합니다.

"숨을 쉴 수 없어요."

백악관을 둘러싼 철조망은 색색의 그림과 팻말로 뒤덮였습니다.

'어메이징 그레이스~' 현지언론은 55년 전 마틴 루서 킹 목사가 87㎞를 걸었던 '셀마 행진'을 재현했다고 전했습니다.

시위 참가자
"우리의 목소리가 약탈자나 폭도에 의해 묻히지 않도록 평화를 유지하는 게 중요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DC에 배치했던 주 방위군 5000여명을 철수시켰습니다.

저항하지 않는 흑인 남성을 경찰이 테이저건으로 쏴 쓰러뜨린 뒤 제압합니다. 해당 경찰은 기소됐지만 여론은 들끓습니다.

백악관 앞 도로에는 '경찰 예산을 깎으라'는 구호가 등장했고 뉴욕시와 LA시는 경찰 예산 삭감을 발표했습니다.

미니애폴리스 시의회는 아예 경찰서를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리사 벤더 / 미니애폴리스 시의회 의장
"미니애폴리스의 경찰을 해체하고 실제로 지역사회를 안전하게 지키는 치안 모델을 마련할 것입니다."

유럽에서도 곳곳에서 대규모 시위가 열린 가운데 영국 시위대는 17세기 노예무역상의 동상을 끌어내려 바다에 던졌습니다.

TV조선 유혜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