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애플·MS·아마존 주가 사상 최고…나스닥지수 장중 1만 돌파

등록 2020.06.10 10:35

수정 2020.06.10 11:13

애플·MS·아마존 주가 사상 최고…나스닥지수 장중 1만 돌파

/ 출처: CNN

미국 뉴욕 증시의 나스닥 지수가 장중 처음으로 1만 선을 돌파한 가운데 IT 공룡 기업으로 꼽히는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 페이스북 주가도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미국 시가총액 1위 애플의 주가는 현지시간 9일 전날보다 3.16% 상승하면서 1주당 343.99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애플의 시총은 1조4900억달러, 우리돈 1785조 원을 넘는다. MS는 전날보다 0.76% 상승해 189.80달러, 아마존은 3.04% 오른 2600.86달러, 페이스북은 3.14% 상승한 238.67달러로 각각 거래를 마치며 주당 최고 가격을 찍었다.

다만 IT 빅5 가운데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전날보다 0.28% 오른 1452.08달러로 마감했지만 최고치는 경신하지 못했다.

9일 종가를 기준으로 한 빅5의 시총 합계는 5조9000억 달러, 우리돈 약 7070조 원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우리 정부의 예산 약 476조 원의 148.5배 규모다. CNBC는 "(코로나19에 따른) 새로운 업무와 사교 방식은 많은 사람의 의사소통에 IT 플랫폼이 중심이 되도록 만들었다"고 분석했다. / 송지욱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