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라임 펀드 판매사 모여 '배드뱅크' 만든다

등록 2020.06.10 15:27

라임자산운용 펀드의 자산 회수와 보상 등을 전담하는 '배드뱅크' 설립 작업이 시작됐다.

라임 펀드 판매사 20곳은 10일 라임 펀드 이관·관리를 위한 가교 운용사(배드뱅크) 설립에 합의하고 구체적 방안 마련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배드뱅크 자본금은 50억 원이며, 각 판매사는 기본적으로 5000만 원씩 출자하고 환매중단 펀드의 판매잔고 비중에 따라 추가 출자할 예정이다.

최종 출자 비중은 추후 주주 간 계약을 통해 확정된다.

배드뱅크의 인력은 외부 전문인력을 위주로 재구성하고, 라임 사태와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없는 기존 라임 직원도 승계된다고 대응단은 밝혔다.

설립추진단은 6월 말까지 주주간 계약을 체결하고 향후 법인 설립, 운용사 등록, 펀드 이관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 이상배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