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IBK, '디스커버리펀드' 투자자에 원금의 절반 선지급하기로

등록 2020.06.12 17:23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빚고 있는 디스커버리펀드에 대해 판매사인 IBK기업은행이 투자자에게 원금의 50%를 선지급하기로 했다.

기업은행은 11일 이사회를 열고 기업은행을 통해 디스커버리 핀테크 글로벌(선순위)채권 펀드에 투자한 이들에게 '선(先) 가지급·후(後) 정산'하는 안을 결정했다.

고객이 기업은행과 개별 사적 화해계약을 통해 먼저 가지급금을 받고, 나중에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에서 결정한 최종 보상액과 환매 중단된 펀드의 최종 회수액이 결정되면 차액을 정산하는 방식이다.

기업은행 측은 환매중단 장기화에 따라 자금이 묶여있는 고객의 불편을 완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지급 방법과 시기, 절차에 대해서는 투자자들에게 개별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앞서 기업은행은 2017~2019년 디스커버리 핀테크 글로벌 채권 펀드와 디스커버리 부동산 선순위 채권 펀드 각각 3612억 원, 3180억 원어치를 판매한 바 있다.

그러나 미국 운용사가 펀드 자금으로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면서 현재 각각 695억 원, 219억 원어치가 환매 중단된 상태다. 원금의 110% 배상을 요구했던 투자자들은 "이사회에서 일방적으로 결정한 것은 문제해결의 올바른 해법이 아니다. 전액 배상을 받을 때까지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 이상배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