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경기도 "대북전단 살포 땐 현행범 체포"…탈북단체, 강행 예고

등록 2020.06.12 21:21

수정 2020.06.12 22:24

[앵커]
경기도가 파주 등 도내 접경지역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할 경우 현행범으로 체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탈북단체는 이달 말 계획대로 대북전단을 보내겠다는 방침입니다.

김승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탈북민 단체가 대북 전단을 담은 대형 풍선을 띄우는 모습입니다.

경기도는 앞으로 이런 대북 전단 살포 행위를 원천봉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북 전단 살포는 남북 군사 충돌을 유발할 수 있는 위기 조장 행위라면서 특별사법경찰단을 동원해 전단 살포 현장에서 체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재강 / 경기도 평화부지사
"살포자를 현행범으로 체포, 수사기관에 인계, 입건할 것입니다. 불법행위를 막기 위해 동원할 수 있는 모든 공권력을…."

경기도는 김포와 파주, 고양과 연천 등 4곳을 위험구역으로 지정하고, 대북전단 살포 단체의 출입을 금지하고 나섰습니다.

대북전단을 살포해오던 탈북민단체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정부와 경기도의 원천봉쇄 조치에 아랑곳 하지 않고, 이달 25일로 예정했던 대북전단 100만 장 살포 일정을 강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상학 /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애드벌룬으로 하던 드론으로 하던 어떤 일이 있어도 한다는 거죠, 계속."

경찰은 오늘 대북 전단과 페트병 살포 활동을 해온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에 대한 통일부의 수사의뢰서를 접수하고 최대한 신속히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TV조선 김승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