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외교부, '군함도' 역사 왜곡 전시에 日대사 초치해 강력 항의

등록 2020.06.15 16:14

외교부, '군함도' 역사 왜곡 전시에 日대사 초치해 강력 항의

도쿄 소재 '산업유산정보센터'에 소개된 일제 강제노역 현장인 '군함도' 모습 / 산업유산정보센터 제공

외교부는 15일 일본이 '군함도 전시'에 강제징용 역사를 왜곡한 것과 관련해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강력히 항의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1시 53분쯤 외교부 청사로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를 초치했다.

이 차관은 도미타 대사에게 일본이 도쿄도 신주쿠에 마련한 '산업유산정보센터'에서 일제 강점기 때 군함도에서의 강제징용 역사를 왜곡 전시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정보센터는 2015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일본의 메이지 시대 산업유산 23곳을 전시 중이다.

여기에는 '군함도(일본명 하시마 端島) 탄광' 등 조선인 강제노역 시설 7곳도 포함됐다. 일본은 등재 당시, 강제 징용 사실이 논란이 되자, '한국인 등이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노역을 했음'을 인정하고, 희생자들을 기리는 전시를 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공개된 정보센터 전시에는 일본의 산업화 성과를 과시하는 내용이 대부분으로, 강제징용 사실 자체를 부정하는 증언과 자료를 전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력을 발견할 수 없다는 점에서 우려와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일본이 한국과 국제사회에 약속한 내용을 성실히 이행하는 동시에 각 시설의 전체 역사를 이해할 수 있도록 권고한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정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다시 한 번 엄중히 촉구하는 바"라고 했다. / 조덕현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