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금융당국 "카드정보 유출 경찰 수사에 적극 공조하겠다"

등록 2020.06.15 18:12

금융 당국이 경찰이 수사 중 입수한 외장하드에서 유출된 금융정보가 나온 건과 관련해 수사에 적극 공조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경찰청은 15일 오후 '개인정보 수사 공조를 위한 관계기관 회의'를 열어 개인정보 도난사건에 대한 관계기관 의견 조율을 논의했다.

지난해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가 한 시중은행을 해킹하다 붙잡힌 42살 이모씨를 수사하던 중, 금융정보가 들어있는 1.5TB 용량의 외장하드를 발견했다.

서울청 측은 당초 금감원에 해당 정보를 넘겨주며 카드사별 피해 분석 등을 요청했으나, 금감원은 경찰 분석을 거치지 않은 범죄 압수물을 직접 조사하는 것은 권한 밖의 일이라며 거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안이 알려지자 금융위는 관계 당국 회의를 열어 경찰에 인력 파견 등 적극적인 공조를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금융당국은 일부 언론에서 금융 개인정보 유출 규모가 1.5TB라고 보도한 것에 대해 "외장하드 전체 용량일뿐, 실제 금융관련 정보량은 훨씬 적다"고 말했다.

카드 정보 유출에 관해서도 2018년 7월 POS단말기가 마그네틱 방식에서 정보보안 기능이 강화된 IC방식으로 이미 교체되었기 때문에, 개인정보 유출이 발생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관계 당국은 소비자 보호를 위해서 필요할 경우, 금융회사들과 공조해 부정방지사용시스템 가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카드 정보 유출 등에 따른 부정사용이 확인될 경우, 관련 법령에따라 금융회사가 소비자의 피해를 전액 보상하고 있다. / 김주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