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국방부 "전방 경계태세 강화"…北 도발 대비

등록 2020.06.16 17:30

수정 2020.06.16 18:01

[앵커]
국방부 연결해보겠습니다.

윤동빈 기자,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에 따른 우리 군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예 우리 군은 오늘 오후 2시 50분쯤 북한 개성에 위치한 남북연락사무소 폭발로 추정되는 폭음과 연기를 관측했습니다.

이후 즉각 대비태세에 돌입했는데요. 합동참모본부는 상황실을 통제하고, 전방 부대 지휘관과 긴급 회의에 들어갔습니다.

각 전방 부대들은 경계를 강화하고 작전 물자를 점검했습니다. 혹시 모를 북한의 돌발 군사조치에 대비하고 있는 겁니다.

우리 군은 오늘 오전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가 공개 보도 형식으로 '군사 행동'을 예고하면서 북한군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었습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도 오늘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한미 연합방위체계 공조 하에 북한 움직임을 더욱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오늘 북한군의 군사 행동 예고가 나온 뒤 곧바로 연락사무소 폭발이 감행된건 매우 빠른 전개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앵커]
북한이 이제 본격적인 행동에 돌입한 것으로 보이는데, 다음 조치들은 어떤 것들이 나올 수 있나요?

[기자]
예 일단 북한이 사흘 전 김여정 담화 이후 매우 빠르게 행동에 나서는 분위기입니다.

군 전문가들은 "북한이 우리 정부와 미국의 입장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살라미식 전술' 즉, 도발 카드를 한꺼번에 꺼내지 않고, 단계적으로 도발 수위를 높일 것으로 예상했는데요.

오늘 폭발 조치는 북한이 이미 사흘 전부터 확고한 결심을 하고 움직였다고 볼 수 있을 정도로 빠른 전개 입니다.

현재 국방부 당국자 확인은 되지 않고 있지만, 북한군이 오늘 공개 보도에서 예고한 것처럼 비무장 지대에 포병 병력을 다시 배치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여기서 비무장 지대는 남북협력 사업이 진행됐던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구역을 말합니다.

북한군은 지난 2018년 9.19 군사합의에 따라 군사분계선 인근의 GP 경계 초소 11개를 폐쇄했는데요.

북한이 여기에 병력을 다시 재배치할 경우, 9.19 군사합의는 파기되는 셈입니다.

우리 군은 여전히 9.19 남북 군사합의는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TV조선 윤동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