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퍼레이드

北이 날려버린 남북연락사무소…국민 세금 180억 '증발'

등록 2020.06.17 07:35

수정 2020.06.17 08:36

[앵커]
문재인 정부 대북 정책 상질물로 꼽혀왔던 남북연락사무소는 지난 2018년 문을 열었습니다. 토지는 북한이 제공했고 우리 정부가 건설을 지었습니다. 건설과 보수 비용으로 세금 180억원이 투입된 우리측 자산인데 한순간에 잿더미로 변하면서 국민들의 혈세도 증발한 셈이된 건데요.

이태형 기자가 연락 사무소가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 곳인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지난 2018년 9월 14일, 조명균 당시 통일부장관과 북한 리선권 당시 조평통 위원장이 밝은 표정으로 남북연락사무소 공식 개소를 선언합니다.

리선권 / 북한 외무상(당시 조평통 위원장)
"공동연락사무소 개소는 북과 남이 우리민족끼리의 자양분으로 거둬들인 알찬 열매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황해북도 개성시에 위치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일종의 외교 공관인 우리측 자산입니다.

4·27 판문점 선언 1조 3항에 따라 개성 지역에 사무소 설치가 추진됐습니다.

4층 규모로 세워진 연락사무소는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의 상징물로 꼽혀왔습니다.

토지는 북한이 제공하고 우리 정부가 건물을 지었는데, 지난 2005년 80억 원을 들여 지은 기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의 건물에 우리 정부가 97여억원을 들여 보수하면서 모두 177여 억원의 예산이 들어갔습니다.

당시 통일부는 개소 초기 비용 일부인 8600만원만 승인을 받았지만 100배가 넘는 97억여원을 사용한데다, 신축 비용보다 보수 비용을 더 쓰면서 대북 제재 위반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TV조선 이태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