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국내 토종 브랜드 미스터 피자…'시장위축·갑질 논란' 끝에 M&A 매물로

등록 2020.06.17 16:29

국내 토종 브랜드 미스터 피자…'시장위축·갑질 논란' 끝에 M&A 매물로

/ 연합뉴스

국내 대표 피자 브랜드인 30년 역사의 미스터피자가 M&A(인수합병)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그룹은 지난 1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유동성 확보 및 지배구조 개선 M&A를 위한 매각 주관사로 삼일회계법인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 후 15일 삼일회계법인을 통해 경영권 매각을 공고했다.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 일가가 보유한 MP그룹 보통주 48.92% (3953만931주)를 모두 인수하고, 추가로 제3자 배정 신주 발행 방식으로 200억원 이상을 회사에 유상증자하는 조건이다. / 류주현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