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추미애 "한명숙 사건은 감찰사안"…윤석열과 2라운드 신경전

등록 2020.06.18 21:35

수정 2020.06.18 22:52

[앵커]
검찰 고위 간부 인사과정에의 '윤석열 패싱'과 최강욱 `날치기 기소` 논란에 이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또 다시 정면 충돌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번엔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관련 감찰 논란이 불씨입니다. 외견상 핵심 사안은 윤 총장이 관련 진정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로 배당했는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공개적으로 '대검 감찰부에서 하는 것이 맞다'라고 제동을 걸었기 때문입니다.

양측의 논리는 상충되는데다 표현까지 거칠어지는 양상인데요. '절차상 전혀 문제가 없다'는 윤 총장, '시정 조치하겠다'라고 공개 압박한 추 장관의 2라운드 신경전이 치열합니다. 여권의 총선 대승 이후 터진 충돌이라는 점에서 윤 총장의 거취에도 상당부분 영향을 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재중 기자가 도대체 뭐가 문제인지 자세히 설명해드리겠습니다.

 

[리포트]
국회 법사위에 출석한 추미애 법무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접 겨냥했습니다. "옳지 않다" 거나 "바람치 않다"라는 표현까지 쓰면서 비판했습니다.

추미애
"마치 인권 문제인것처럼 문제를 변질시켜 인권감독관실로 이첩한 대검의 조치는 바람직하지 않다"

윤 총장이 한명숙 전 총리 관련 진정 사건을 대검 감찰부가 아닌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에 배당한 것이 "옳지 않다"는 겁니다.

추 장관은 "대검찰청이 감찰을 스스로 무력화하는것은 안 된다"며 시정 조치를 예고했습니다.

대검은 곧바로 반박했습니다. "최장 5년인 검사 징계 시효가 지난 사건은 원칙적으로 감찰부서의 소관 사항이 아니며, 사건 진정인도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해 달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부도 재반박했습니다. 법무부는 "서울중앙지검의 조사에 응하지 않을 것이고 대검 감찰부가 감찰·수사하는 경우엔 적극 협력하겠다‘는 중요 참고인의 입장이 공개되었다"며 "대검 감찰부에서 위 중요 참고인을 직접 조사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추미애 장관과 뜻을 같이하는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도 이 사건을 두고 감찰과장과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명숙 총리 사건을 두고 법무장관과 검찰총장 뿐만 아니라 검찰 내부 갈등까지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TV조선 이재중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