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민간 병·의원서도 65세 이상 폐렴구균 무료 예방접종 가능

등록 2020.06.19 14:07

그동안 보건소에서만 접종할 수 있었던 65세 이상 폐렴구균 무료 예방접종을 다음 주 월요일(22일)부터는 민간 병·의원에서도 맞을 수 있게 된다.

질병관리본부는 오는 22일부터 전국 65세 이상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민간 병·의원까지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폐렴은 2018년 기준 국내 사망 원인 3위(10만 명당 45.4%)다.

특히 65세 이상 고령자에게 침습성 폐렴구균 감염증은 치명적이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감염으로 인해 균혈증, 뇌 수막염으로 진행되면 치명률이 60~80%까지 치솟기 때문이다.

따라서 65세 이상 고령자 가운데 폐렴구균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경우 반드시 접종을 마쳐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2013년 5월부터 전국 보건소에서 65세 이상 폐렴구균 예방접종 지원 사업을 꾸려오고 있다.

평소 접종률이 70% 수준이지만, 올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전년 동기간 대비 1/4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 송민선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