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7

[포커스] '秋 vs 尹' 정면충돌 2라운드…7월 인사도 뇌관

등록 2020.06.20 19:15

수정 2020.06.20 20:32

[앵커]
법무부와 대검의 갈등은 추미애 법무장관 부임 이후 끊이지 않고 이어져 왔습니다. 총선이 여당의 압승으로 끝나면서 윤석열 총장의 사퇴 요구가 거세지고 있고 7월 검찰 인사에서는 이른바 윤석열 라인에 대한 또 한번의 정리 작업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다음주 월요일에 추미애 윤석열 두 사람이 청와대에서 만나게 되는데 어떤 말들이 오갈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죠.

오늘의 포커스에서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지난 1월 법무부장관 취임식, 추미애 장관은 검찰 개혁을 17번이나 언급했습니다. 나흘 후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상견례 직후 의례적인 축하 덕담도 아낀채 두 사람은 헤어졌었죠.

추미애
"(윤석열 총장 예방하는데 검찰 인사 관련 얘기도 언급하십니까?)…."

윤석열
"(검찰 고위간부 관련해서도 이야기 나누셨습니까?)…."

예고된 일이었을까? 바로 다음날, 추 장관은 검사장 인사에서 윤 총장의 측근들을 대거 물갈이합니다.

조국 전 장관과 청와대의 울산 선거 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한 검사장들이 대상이었습니다. 인사 의견 수렴 형식을 두고도 충돌했습니다.

인사 발표 당일 추 장관은 "오전 9시 반까지 법무부 청사로 와 의견을 말하라"고 윤 총장에게 지시했고, 윤 총장은 "검찰 인사위 개최 30분을 앞두고 부른 것은 요식 절차"라며 거부했죠.

검찰 내부가 술렁이자 청와대가 나서서 "고위공직자 임명 권한은 대통령에게 있다"며 추 장관에게 힘을 실어줬습니다.

이후 추 장관은 국회에 나와 '거역'이라는 단어까지 꺼내들었습니다.

추미애
"제가 (검찰청법을) 위반한 것이 아니고요. 검찰총장이 저의 명을 거역한 겁니다."

인사권을 쥔 추 장관의 공세는 멈추지 않았습니다. 2주 뒤 대검 중간 간부 인사에서 '6명만 남겨달라'는 윤 총장의 공개 요청도 받아들이지 않았죠.

그러자 윤 총장 측근인 중앙지검 한 간부는 인사 발령 직전에 최강욱 당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조국 전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 증명서를 발급한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추 장관은 "날치기 기소"라며 윤 총장에 대한 감찰까지 언급했습니다.

이후 잠잠했던 두 사람의 충돌은 법무부에 접수된 "한명숙 전 총리 재판에서 검찰의 지시로 위증을 했다"는 한 재소자의 진정서 처리 문제로 또 불거졌습니다. 윤 총장은 해당 조사를 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에 배당했고 추 장관은 조국 전 장관이 임명한 "대검 감찰부장에게 맡겨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또 다른 뇌관은 추 장관이 예고한 7월 인사입니다.

추미애 / 법무부 장관
"(2월에) 문책성 인사를 단행한바 있습니다. 다음 인사는 인사의 기조는 형사·공판부에서 묵묵히 일하는 그러한 인재를 발탁"

오는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공식적으로 대면하게 되는 두 사람, 확전이냐, 휴전이냐, 갈림길에 섰습니다. 뉴스7 포커스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