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베이징 코로나19 확진자 22명 늘어…열흘 만에 227명

등록 2020.06.21 11:19

베이징 코로나19 확진자 22명 늘어…열흘 만에 227명

/ Reuters

중국 베이징의 최대 수산물 도매시장인 신파디(新發地) 시장에서 시작된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22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

21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베이징에서 확인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2명이다. 무증상 감염자와 의심 환자는 각 3명이다.

확진자 발생 지역은 신파디 시장이 있는 펑타이(豊臺)구가 10명으로 가장 많고, 인근 다싱(大興)구가 8명, 하이뎬(海淀)구가 3명, 퉁저우(通州)구가 1명이다.

베이징의 신규 확진자는 8일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지난 11일부터 열흘간 누적 확진자는 227명이다. / 유혜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