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인도 확진자 하루 1만5천명 폭증…모디 "요가로 면역력 키우자"

등록 2020.06.21 18:21

수정 2020.06.21 18:22

인도의 코로나19 확진자가 21일 하루 만에 1만5413명이 추가되면서 누적 확진자 수가 41만461명으로 크게 늘었다.

인도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2일부터 매일 1만 명을 넘겼다.

18일 1만2천여 명, 19일 1만3천여 명, 20일 1만4천여 명에 이어 이날까지 4일 연속 최고치를 보이며 가파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사망자 수도 이날 306명 추가돼 누적 1만3천254명으로 집계됐다.

인도 정부가 봉쇄조치를 완화한 뒤 '사회적 거리 두기'가 어려운 빈민가와 재래시장 등을 중심으로 감염자가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고 현지 매체들은 보도했다.

'요가 외교'로 국제사회에서 효과를 톡톡히 본 인도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도 요가 예찬론으로 연결했다.

모디 총리는 집권 첫해인 2014년 9월 유엔 총회에서 '세계 요가의 날'을 채택해 달라고 요청해, 그해 12월 전체 193개 회원국 가운데 175개국의 찬성으로 목적을 달성했다.

모디 총리는 화상 연설을 통해 "오늘날 세계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요가의 필요성을 더 깨닫고 있다"며 "면역력을 높이고 신진대사를 향상해주는 요가 동작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프라나야마(Pranayama), 즉 요가 호흡운동은 우리의 호흡기를 강화해준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가장 영향을 받는 신체 기관이 호흡기관이지 않으냐"고 덧붙였다. / 유혜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