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정의용 "볼턴 회고록, 상당 부분 크게 왜곡"…靑 "부적절한 행태"

등록 2020.06.22 12:08

수정 2020.06.22 12:42

정의용 '볼턴 회고록, 상당 부분 크게 왜곡'…靑 '부적절한 행태'

/ 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에 대해 "상당 부분 사실을 크게 왜곡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오늘(22일)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 실장은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은 한국, 미국, 북한 정상 간 협의 내용과 관련한 상황을 자신의 관점에서 본 것"이라며 "정확한 사실을 반영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또 "정부 간 상호 신뢰에 기초해 협의한 내용을 일방적으로 공개하는 것은 외교의 기본 원칙을 위반한 것으로, 향후 협상의 신의를 매우 심각하게 훼손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 실장은 그러면서 "미국 정부가 이러한 위험한 사례를 방지하기 위한 적절한 조처를 할 것을 기대한다"며 "이런 부적절한 행위는 앞으로 한미동맹 관계에서 공동의 전략을 유지 발전시키고 양국의 안보와 이익을 강화하는 노력을 심각하게 저해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 실장은 이런 입장을 어제(21일) 저녁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측에 전달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윤 수석은 이어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한미 정상 간의 진솔하고 건설적인 협의 내용을 자신의 편견과 선입견을 바탕으로 왜곡한 것은 기본을 갖추지 못한 부적절한 행태"라며 청와대의 입장도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볼턴 전 보좌관이 회고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정책과 관련해 '조현병 환자'에 비유한 방언에 대해 "자신이 판단해봐야 될 문제"라며 "본인이 그럴 수도 있는 것 아닌가 싶"다고 비판했다. / 신은서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