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전체

정부, '역사왜곡 논란' 日 산업유산정보센터에 강력 대응 방침

등록 2020.06.22 14:00

수정 2020.06.22 14:12

정부, '역사왜곡 논란' 日 산업유산정보센터에 강력 대응 방침

/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최근 문을 연 유네스코 산업유산정보센터 내 군함도 관련 전시에서 강제동원 사실을 기재하기로 했던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데 대해, 정부가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정부는 유네스코에 군함도 등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에 대한 세계유산 등재 취소를 요구하는 내용의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명의 서한을 이달 안으로 발송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지난 18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대상 간담회 업무보고에서 관련 질의를 받고 이같이 밝혔다고 민주당 전용기 의원이 전했다.

다만 문체부는 보도해명자료를 통해 "우리 정부는 산업유산정보센터와 관련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취소 요구를 공식적으로 발표한 바 없다"며 "문체부는 조속히 시정돼야 한다고 판단함에 따라 외교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일본이 약속을 이행하도록 다각적인 대응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화재청도 내일(23일) 일본 산업유산정보센터에 문화재청 산하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직원을 보내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설 예정이다. / 임서인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