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100만 온다던 '털사 유세' 흥행 실패에 트럼프 격노…"SNS 노쇼 영향"

등록 2020.06.22 15:37

100만 온다던 '털사 유세' 흥행 실패에 트럼프 격노…'SNS 노쇼 영향'

/ AP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현지시간 20일 약 석 달 만에 오클라호마 털사에서 재개한 대선 유세 참석자가 약 6000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털사 소방당국 집계 결과 대선 유세 행사 참석자는 6200명 미만으로, 행사가 열린 1만 9000석 규모 실내 경기장의 3분의 1도 차지 않았다고 미 언론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실내 유세장에 사람이 적었던 것에 격분한 것으로 전해졌다.

CNN은 트럼프 장녀 이방카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사위 쿠슈너 선임보좌관도 100만 군중이 모일 것이라고 약속했던 브래드 파스칼 선거대책본부장에게 매우 화를 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털사 유세 참석률이 저조했던 배경엔 K팝 팬들과 소셜미디어 '틱톡' 사용자들이 합작한 '노쇼 운동'이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지적했다.

틱톡 등에는 "티켓을 예약했지만 참석 안했다"는 영상과 글이 다수 올라왔다.

다만 트럼프 캠프 측에선 소셜미디어 사용자가 털사 유세에 영향을 미쳤다는 증거는 없다고 반박했다. / 이유진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